1 1 존경하는 데오빌로각하, 우리 가운데서 일어난 많은 사건에 대하여 여러 사람이 글을 썼는데 2 그들은 처음부터 그 사건들을 목격하고 말씀을 전파한 사람들이 우리에게 전해준 사실 그대로 썼습니다. 3 저 역시 이미 모든 일을 처음부터 자세히 조사해둔 것이 있으므로 그것을 순서대로 정리하여 각하께 써보내드리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였습니다. 4 그러하오니 이 글을 보시고 이미 듣고계신 사실들이 정확하다는 것을 알아주시기 바랍니다. 5 유대왕 헤롯때에 아비아 조에 속하는 제사장으로 스가랴라고 하는 사람이 있었다. 그의 안해도 제사장 아론의 후손인데 이름은 엘리사벳이였다. 6 이 부부는 다같이 하나님의 모든 계명과 규례를 어김없이 지키며 주님앞에서 의롭게 살았다. 7 그런데 그들에게는 아이가 없었다. 엘리사벳은 원래 아이를 낳지 못하는 녀자인데다가 이제는 내외가 다 나이가 많았다. 8 스가랴는 자기 조의 차례가 되여 하나님앞에서 제사장 일을 하게 되였다. 9 어느날 제사장의 관례에 따라 주님의 성소에 들어가 분향할 사람을 제비뽑아 정하였는데 스가랴가 뽑혀 그 일을 맡게 되였다. 10 안에서 스가랴가 분향하고 있는동안 밖에서는 많은 사람들이 모여 기도를 드리고 있었다. 11 그때에 주님의 천사가 스가랴에게 나타나 분향하는 제단 오른쪽에 서있었다. 12 이것을 본 스가랴는 몹시 당황하여 두려움에 사로잡혔다. 13 그때에 천사가 이렇게 말하였다. ≪스가랴야, 두려워하지 말아라. 하나님께서 너의 간절한 요구를 들어주셨다. 너의 안해 엘리사벳이 아들을 낳을터이니 아기의 이름을 요한이라 하여라. 14 너도 기뻐하고 즐거워할터이지만 또한 많은 사람이 그의 출생을 기뻐할 것이다. 15 그는 주님보시기에 훌륭한 인물이 되겠기 때문이다. 그는 포도주나 그밖의 어떤 술도 마시지 않겠고 어머니 태속에서부터 성령을 가득히 받을것이며 16 이스라엘의 많은 백성을 그들의 주 하나님의 품으로 다시 데려올 것이다. 17 그가 바로 엘리야의 정신과 능력을 가지고 주님보다 먼저 올 사람이다. 부모와 자식을 화해시키고 거역하는 자들에게 옳바른 생각을 하게 하여 주님을 맞아들일만한 백성이 되도록 준비할 것이다.≫ 18 이 말을 들은 스가랴가 ≪저는 늙은 사람이며 제 안해도 나이가 많습니다. 무엇을 보고 그런 일을 믿으라는 말씀입니까.≫라고 말하자 19 천사는 다음과 같이 대답하였다. ≪나는 하나님을 모시는 시종 가브리엘이다. 이 기쁜 소식을 전하라는 하나님의 분부를 받들고 너에게로 와서 일러주었는데 20 때가 오면 이루어질 나의 말을 믿지 않았으니 이 일이 이루어지는 날까지 너는 벙어리가 되여 말을 못하게 될 것이다.≫ 21 그러는동안 사람들은 스가랴가 나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는데 그가 성소안에 오래동안 머물고 있으므로 이상하게 여겼다. 22 그런데 그가 드디여 밖으로 나왔으나 말을 못하는 것을 보고 그들은 스가랴가 성소에서 무슨 신비로운 것을 보았음을 알게 되였다. 벙어리가 된 스가랴는 말을 못하고 손짓으로 시늉만 할뿐이였다. 23 스가랴는 제사장당번의 기간이 끝나서 집으로 돌아왔다. 24 그후에 그의 안해 엘리사벳은 아이를 배게 되여 다섯달동안 들어앉아 있으면서 25 ≪마침내 주님께서 나를 이렇게 도와주시니 나도 이제는 사람들앞에 부끄럽지 않게 되였구나.≫하고 생각하였다. 26 엘리사벳이 아이를 밴지 여섯달이 되였을 때에 하나님께서는 천사 가브리엘을 갈릴리지방 나사렛이라는 동네로 보내시여 27 다윗가문의 요셉이라는 사람과 약혼한 처녀를 찾아가게 하셨다. 그 처녀의 이름은 마리아였다. 28 천사는 마리아의 집으로 들어가 ≪은혜를 많이 받은이여 기뻐하여라. 주께서 너와 함께 계신다.≫라고 인사하였다. 29 이 말을 듣고 마리아는 몹시 놀라 도대체 그 인사말이 무슨 뜻일가 하고 곰곰히 생각하였다. 30 그러자 천사는 다시 ≪두려워하지 말라. 마리아 너는 하나님의 은혜를 받았다. 31 이제 아기를 배여 아들을 낳을터이니 이름을 예수라고 하여라. 32 그 아기는 위대한분이 되여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아들이라 불리울 것이다. 주 하나님께서 그에게 조상 다윗의 왕위를 주셨으니 33 야곱의 후손을 영원히 다스리는 왕이 되겠고 그의 나라는 끝이 없을 것이다.≫라고 일러주었다. 34 이 말을 듣고 마리아가 ≪이 몸은 처녀입니다. 어떻게 그런 일이 있을수 있겠습니까.≫고 하자 35 천사는 이렇게 대답하였다. ≪성령이 너에게 내려오시고 지극히 높으신분의 힘이 감싸주실 것이다. 그러므로 태여나실 그 거룩한 아기를 하나님의 아들이라고 부르게 될 것이다. 36 너의 친척 엘리사벳을 보아라. 아기를 낳지 못하는 녀자라고들 하였지만 그 늙은 나이에도 아기를 밴지가 벌써 여섯달이 되였다. 37 하나님께서 하시는 일은 안되는 것이 없다.≫ 38 이 말을 들은 마리아는 ≪이 몸은 주님의 종입니다. 지금 말씀대로 저에게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하고 대답하였다. 그러자 천사는 마리아에게서 떠나갔다. 39 며칠후에 마리아는 길을 떠나 걸음을 서둘러 유대산골에 있는 한 동네를 찾아가서 40 스가랴의 집에 들어가 엘리사벳에게 문안을 드렸다. 41 엘리사벳이 마리아의 문안을 받았을 때에 그의 배속에 든 아이가 뛰놀았다. 엘리사벳은 성령을 가득히 받아 42 큰소리로 ≪모든 녀자들 가운데 가장 복되시며 태속의 아드님 또한 복되십니다. 43 주님의 어머니께서 나를 찾아주시다니 어찌된 일입니까. 44 문안의 말씀이 내귀에 들렸을 때에 내 태속의 아이도 기뻐하며 뛰놀았습니다. 45 주님께서 약속하신 말씀이 꼭 이루어지리라고 믿었으니 참으로 행복합니다.≫라고 말하였다. 46 이 말을 듣고 마리아는 다음과 같이 노래를 불렀다. ≪내 령혼이 주님을 찬양하며 47 내 구세주 하나님을 생각하는 기쁨에 이 마음 설레입니다. 48 주께서 녀종의 비천한 신세를 돌보셨습니다. 이제부터는 온 백성이 나를 복되다 하리니 49 전능하신 분께서 나에게 큰일을 해주신 덕분입니다. 주님은 거룩하신분 50 주님을 두려워하는 사람들에게는 대대로 자비를 베푸십니다. 51 주님은 전능하신 팔을 펼치시여 마음이 교만한자들을 흩으셨습니다. 52 권세있는 자들을 그 자리에서 내치시고 보잘것 없는 사람들을 높이셨으며 53 배고픈 사람은 좋은 것으로 배불리시고 부유한 사람들은 빈손으로 돌려보내셨습니다. 54 주님은 약속하신 자비를 기억하시여 당신의 종 이스라엘을 도우셨습니다. 55 우리 조상들에게 약속하신대로 그 자비를 아브라함과 그 후손들에게 영원토록 베푸실 것입니다.≫ 56 마리아는 엘리사벳의 집에서 석달가량 함께 지내다가 자기 집으로 돌아왔다. 57 엘리사벳은 달이 차서 아들을 낳았다. 58 이웃과 친척들은 주께서 엘리사벳에게 놀라운 자비를 베푸셨다는 소식을 듣고 엘리사벳과 함께 기뻐하였다. 59 아이가 태여난지 여드레가 되던 날 그들은 아이의 할례식에 왔다. 그리고 아버지의 이름을 따서 아기를 스가랴라고 부르려고 하였다. 60 그러나 아기어머니가 나서서 ≪안됩니다. 이 아이의 이름은 요한이라고 해야 합니다.≫라고 하였다. 61 그러자 사람들은 ≪당신 집안에는 그런 이름을 가진 사람이 없지 않습니까.≫라고 하며 62 아기아버지에게 아기의 이름을 무엇이라 짓겠느냐고 손짓으로 물었다. 63 스가랴가 작은 서판을 달라고 하여 ≪아기 이름은 요한≫이라고 썼다. 이것을 보고 사람들이 이상하게 생각하였다. 64 바로 그 순간에 스가랴는 입이 열리고 혀가 풀려서 말을 하게 되여 하나님을 찬미하였다. 65 모든 이웃사람들은 무서운 생각마저 들었다. 이 일이 유대산골에 두루 퍼져 이야기거리로 되였고 66 이 말을 들은 사람들은 모두 이것을 마음에 새기고 ≪이 아이가 장차 어떤 사람이 될가.≫ 하고 말하였다. 주님의 손길이 그 아기를 보살피고 계시는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였다. 67 아기아버지 스가랴는 성령을 가득히 받아 예언의 노래를 불렀다. 68 ≪찬미하여라 이스라엘의 주 하나님을, 그는 당신의 백성을 돌보아 해방시켰고 69 우리를 구원하실 능력있는 구세주를 당신의 종 다윗의 가문에서 일으키셨다. 70 예로부터 거룩한 예언자들의 입을 빌어 주님께서 말씀하신대로 71 원쑤들의 손아귀에서 또 우리를 미워하는 모든 사람들의 손에서 우리를 구원해주시려 하심이요. 72 우리 조상들에게 자비를 베푸시며 당신의 거룩한 계약을 기억하시고 73 우리 조상 아브라함에게 명령하신대로 74 우리를 원쑤들의 손아귀에서 구해내시여 75 떳떳하게 주님을 섬기며 주님앞에 한평생을 거룩하고 옳바르게 살게 하심이라. 76 아기야, 너는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예언자 되며 주님보다 앞서와서 그 길을 닦으며 77 죄를 용서받고 구원받는 길을 주의 백성들에게 알리게 되리니 78 이것은 우리 하나님의 지극한 자비의 덕분이라. 하늘 높은곳에 구원의 태양을 뜨게 하시며 79 죽음의 그늘밑 어둠속에 사는 우리에게 빛을 비추어주시고 우리의 발걸음을 평화의 길로 이끌어주시리라.≫ 80 아기는 날로 몸과 마음이 굳게 자라났으며 이스라엘 백성들앞에 나타날 때까지 광야에서 살았다.
Prev
Play
Next
Volume
Speed
0.7511.251.52